이상우, 어릴 적 꿈 ‘개그맨’ ‘김꽃두레’로 대변신

‘슬로 입담+엉뚱 매력’의 新 예능 캐릭터 등극

김미영 기자 | 입력 : 2019/07/17 [09:33]
    <사진제공> MBC

[사건의내막대구경북] 김미영 기자 = 배우 이상우가 어릴 적 꿈이 ‘개그맨’이었다고 고백한다. 그는 안영미의 ‘김꽃두레’를 패러디하는 것은 물론 슬로 입담과 엉뚱 매력으로 신 예능 캐릭터를 예고하며 기대를 한껏 끌어올린다.

오늘 밤 11시 5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새 주말특별기획 ‘황금정원’의 주역들인 한지혜, 이상우, 오지은, 이태성이 출연하는 ‘주말 도둑’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상우가 의외의 예능감을 방출한다. 그는 어릴 적 꿈이 ‘개그맨’이었다고 밝히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고. 먼저 그는 안영미의 ‘김꽃두레’로 변신한다. 애써 불량한 척하는 그의 모습이 폭소를 자아낼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이상우는 모두를 애타게 만드는 ‘슬로 입담’과 ‘엉뚱 매력’으로 신 예능 캐릭터를 예고한다.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캐릭터에 당황하는 것도 잠시, MC들은 “어설픈데 매력이 있네~”라며 금세 그의 매력에 빠져들었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이상우는 아내 김소연과의 에피소드도 털어놓는다. 그는 김소연이 출연 중인 드라마의 시청률 오르는 포인트를 정확하게 예측했다고. 또한 이번 작품을 통해 부부가 라이벌로 만나게 됐다고 전하며 아내를 이기기 위한 비장의 무기를 공개해 시선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이상우는 예측 불가 스토리로 관심을 끈다. 교통사고에서 떡볶이 가게 창업으로 이어지는 엉뚱한 전개에 모두가 어리둥절한 모습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이상우는 화제의 애장품 사건을 언급한다. 앞서 그는 특이한 애장품 공개로 관심을 모은 바. 그의 애장품들의 실체에 안영미는 웃음이 터져 진행 중단 사태까지 이르렀다.

뒤이어 준비된 판넬 속 그의 패션쇼 의상 역시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어딘가 불편해 보이는 그의 모습이 폭소를 자아내는 가운데 그가 뜻밖의 시청률 공약을 걸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높인다.

이상우의 의외의 예능감은 오늘 밤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북영상뉴스
구미 시정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