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여야 회동 거절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각성촉구”

자유한국당은 결국 답 없는 ‘민폐정당’으로 기억될 것이다

김미영기자 | 입력 : 2019/07/12 [10:57]

▲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이재정 페이스북>    


[사건의내막 대구경북 / 김미영 기자] =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10일 오후 현안 서면 브리핑에서 “여야 회동 거절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각성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일본의 비이성적 경제보복 대응에 자유한국당 지도부도 '초당적 협력'을 약속한 바 있다.

 

이재정 대변인은 “그러나, 역시나. 약속은 깨졌다”면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제안한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회동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거절한 것이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 대변인은 “당초 ‘초당적 협력’을 언급하며 아베 내각의 경제보복에 대한 공동대응에 협력 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황 대표였다”면서 “그러나 그 입장은 손바닥 뒤집듯 뒤바뀌고 말았다”고 비판의 날을 세웠다. 

 

또한 이 대변인은 “황교안 대표는 여전히 대통령과의 1:1 회담을 고집하며 대권놀음에만 집착하는 것인가”라면서 “대한민국에 대한 외부로부터의 중대한 경제 위협 앞에서, 차이를 드러내고 각을 세우는 일이 그리도 중요한 것인가”라며 “이번에도 황교안 대표가 국민을 기만하고 몽니로 일관한다면, 자유한국당은 결국 답 없는 ‘민폐정당’으로 기억될 것이다”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재정 대변인은 “제발 국가적 위기 상황을 인식하라”면서 “협치로 동참하라”며 다시 한 번 촉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북영상뉴스
구미 시정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