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국유림관리소, 규제 개선 산림일자리 지원

임업후계자를 양성하기 위한 보수교육기관 확대

편집부 | 입력 : 2018/11/07 [13:55]

▲ 남부지방산림청 울진국유림관리소 전경    

 

남부지방산림청 울진국유림관리소(소장 전상우)는 최근 귀산촌인 증가 등에 따른 임업후계자 증가에 발맞춰 적기에 관련교육 이수 지원을 위해 임업후계자 보수교육기관이 확대됐다고 밝혔다.

  

임업후계자가 보수교육을 원할 경우 기존에는 산림교육원, 산림조합중앙회, (사)한국임업후계자협회 3곳에 한정되어 교육을 적기에 받기 어려운 점이 있었다.

  

이에 산림청은 ‘임업후계자 선발·독림가 선정절차 및 관리에 관한 규정’을 개정하여 임업후계자의 보수교육기관대상에 한국임업진흥원과 산림청장이 지정하는 전문교육기관 등 총 15곳으로 확대시켜 임업후계자 보수교육의 기회를 넓혔다.

  

울진국유림관리소 관계자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규제개선과제 발굴 및 홍보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하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북영상뉴스
구미 시정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