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회 영천아리랑대축제 성료

영천아리랑의 본고장에서

편집부 | 입력 : 2018/11/05 [22:01]

▲ 영천 아리랑대 축제   영천시 제공    



6회 영천아리랑전국경창대회 및 대축제공연이 ()영천아리랑연구보존위원회의 주최로 3~4일에 걸쳐 영천시민회관에서 개최되었다.

 

영천아리랑은 19세기에 북한에서 중국으로 넘어간 이주민들에 의해 북만주 지방에서 구전되며 명맥이 이어졌으며, 2002년 남북한 방문 시 북측의 남측 환영 음악으로 불리어진 이후 많은 사람들의 노력으로 영천아리랑의 명성을 되찾을 수 있었기에 올해로 6회를 맞는 이번 대회에 대한 의미가 남다르다 할 수 있다.

 

3일 개최된 영천아리랑경창대회에서는 서울특별시를 비롯한 전국 각 시군에서 모여든 신청자들로 인산인해를 이루었으며, 일반부 34, 단체부 20, 학생부 3팀 등 총 260여 참가자들의 열띤 경연이 이어져 영천아리랑에 대한 세간의 뜨거운 관심을 다시 한 번 확인하는 계기가 되었다.

 

또한, 4일 개최된 아리랑대축제 공연에서는 ()영천아리랑연구보존회원들의 무대와 강원무형문화재 제1호 보유자 김길자씨의 정선아리랑, 국악인 곽동현의 신명나는 무대와 함께 경기소리꾼 송소희의 멋진 무대가 이어져 관람객들의 열렬한 환호를 받았으며, 영천아리랑경창대회 수상자들에 대한 시상식을 끝으로 관람객들에게 뜨거운 감동을 선사하며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6회 영천아리랑 전국경창대회 결과 일반부에서는 지정곡 외 정선아리랑을 부른 조은주씨(24, 서울특별시), 단체부에서는 지정곡 외 구미아리랑해주아리랑을 부른 전준석씨 외 8(경북 구미시)이 각각 대상의 영예를 차지했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영천인의 정신을 관통하는 지역 고유의 찬란한 문화유산인 영천아리랑이 화합과 희망의 노래로 거듭날 수 있도록 널리 알려주시길 부탁드린다며 격려와 당부의 말을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북영상뉴스
포항시정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