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유아 문화예술교육, ‘처음의 시간, 끝없는 시작’

20일부터 25일 전국 곳곳에서 ‘2019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 행사 개최

김미영 기자 | 입력 : 2019/05/20 [09:43]
    2019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 포스터

[사건의내막대구경북] 김미영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과 함께 20일부터 오는 25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을 비롯해, 인천, 세종, 제주 등, 전국 곳곳에서 ‘2019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 행사를 개최한다.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은 2011년 유네스코 총회에서 우리 정부가 발의한 ‘서울어젠다: 예술교육 발전목표’가 만장일치로 채택되어, 매년 5월 넷째 주를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으로 선포함으로써 시작됐다. 올해로 8회째를 맞이하는 이번 행사에서는 생애주기별 문화예술교육의 흐름에 따라 ‘영·유아, 어린이를 위한 문화예술교육’을 주제로 국제 학술토론회, 해외전문가 공동연수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이번 행사를 통해 영·유아, 어린이를 위한 문화예술교육이 나아가야 할 방향과 그 새로운 가능성을 모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개막일인 22일에는 ‘처음의 시간: 아주 어린 사람들에 대해’를 주제로 국립중앙박물관에서 국제 학술토론회 I이 열린다. 개막 행사에서는 카네기홀 자장가 프로젝트와 연계한 ‘엄마의 작은 노래’ 특별공연과 소아청소년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이자 육아 상담사인 오은영 박사의 특별강연이 진행된다. 공연예술재단 ‘울프트랩’의 부대표 ‘아쿠아 코야테-테이트’, 아동청소년극 전문 극단 ‘라 바라카 테스토니 라가치’의 예술감독 ‘로베르토 프라베티’, 창작 스튜디오 ‘톤코 하우스’의 예술감독 ‘마이크 더튼’ 등이 연사로 나서 영·유아 문화예술교육에 대해 발표하고 함께 토론할 예정이다.

23일에는 ‘끝없는 시작: 예술로 만나는 탐구자들의 이야기’를 주제로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에서 국제 학술토론회 II가 열린다. , 테이트 미술관이 운영하는 어린이 전용 예술 사이트 ‘테이트 키즈’의 프로그래머 ‘캣 박스’와 , 유럽 최초 어린이 문화예술센터 ‘디 아크’의 레지던시 작가 ‘루시 힐’, , 국립미술관 내 어린이 전용 예술교육센터인 ‘케플 예술교육센터’의 센터장 ‘예 슈팡’ 등 국내외 어린이 문화예술교육 시설 관계자들이 모여 각국의 영·유아 문화예술교육 현장과 그 작업 과정을 발표할 계획이다.

24일에는 ‘아이들을 위한 제3의 공간?미술관, 과학관, 도서관’을 주제로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에서 문화예술교육 공개토론회가 개최된다. 서울시립과학관, 느티나무도서관, 헬로우뮤지움 관장 등이 연사로 참여해 문화기반시설의 역할과 기능, 실천 사례 등을 논의하고, 각 시설의 성과를 공유할 예정이다.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해외전문가 공동연수회 프로그램도 20일부터 23일까지 마련된다. ‘아쿠아 코야테-테이트’는 3~6세 유아와 가족이 함께 노래와 춤으로 소통하는 공동연수회를, 마이크 더튼은 5~6세 어린이를 위한 글자가 없는 그림책 공동연수회를 진행한다. ‘로베르토 프라베티’와 함께하는 공동연수회에서는 0~3세 영·유아와 부모들이 함께 움직임을 통해 만들어가는 감정적 유대감을 살펴본다. 이외에도 경기, 인천, 세종, 제주 등, 지역 곳곳에서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을 맞이해 다양한 행사가 펼쳐진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북영상뉴스
구미 시정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