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정신질환자 관리체계 강화 위한 유관기관·단체 긴급 대책회의 개최

정신응급 대응 체계 점검

김미영기자 | 입력 : 2019/04/26 [11:26]

▲ 포항시, 정신질환자 관리체계 강화 위한 유관기관 단체 긴급 대책회의     © 김미영기자


최근 진주시에 조현병 환자 살인사건에 이어 24일 창원에서 10대 조현병 환자가 70대 노인을 죽이는 사건이 발생함에 따라, 포항시가 25일 유관기관 및 단체 관계자 등이 참가하는 정신질환자 관리 체계 강화를 위한 긴급 대책회의를 열었다.

 

이날 긴급 대책회의에는 경상북도 정신건강복지센터, 경찰서, 소방서, 교육지원청, 포항시 의사회, 포항시 약사회, 정신의료기관, 정신재활시설,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이통장연합회 등 유관기관(23개소)에서 참석했다. 이들 참석 기관들은 신고 대응체계 개선 방안 및 정신질환자 관리 체계 보안 등으로 정신질환으로 자·타해 위험이 있는 사람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경찰 및 소방서와 함께 신속한 대응 체계를 갖추기로 협의했다.

 

특히, 이번 회의를 주재한 포항시 송경창 부시장은 정신응급 대응 체계를 점검하고, 지역사회의 관심과 기관 간 긴밀한 협조체계 구축 등 철저한 대응을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공공 기관의 개입이 필요한 사람을 발견하면 즉각 경찰서나 정신건강복지센터 등에 신고 할 수 있도록 홍보도 강화하기로 했다.

 

송경창 부시장은 “정신질환자들이 관리의 사각지대에 방치되는 사례가 없도록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하여 정신질환자로 인한 범죄 발생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북영상뉴스
구미 시정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