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제2차 도시재생 마을공동체 역량강화사업 보조사업자 교육

마을공동체 역량강화사업 보조금 투명한 예산집행 당부

김미영기자 | 입력 : 2019/04/26 [10:55]

▲ 2019년 제2차 도시재생 마을공동체 역량강화사업 보조사업자 교육     © 김미영기자


포항시는 25일 포은중앙도서관에서 2019년 제2차 도시재생 마을공동체 역량강화사업 관련 보조사업자 교육 및 협약 체결식을 가졌다.

 

이날 교육은 2차 공모사업에 선정된 20여명의 보조사업자를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포항시재무회계규칙에 따른 보조금 집행 및 정산 등 투명한 회계처리와 마을공동체 주민들의 역량강화를 당부했다.

 

제2차 도시재생 마을공동체 역량강화사업은 지난 3월 27일까지 공모 신청한 17개 단체 중 도시재생과 자체 심사위원회에서 7개 단체의 사업을 엄선하여 4월 17일 포항시보조금 심의위원회에서 최종 확정됐다.

 

최종 선정된 사업은 ◇기계새마을문고의 복합 갤러리 운영 ◇㈜소폼의 포항시 도시재생 지역자원상품화 기반 마을사업 컨설팅 ◇꿈틀로상가번영회의 원도심 꿈틀로 예술거리 조성 ◇포항전산협회의 IT 기술로 간편한 우리동네 일자리 허브 구축 ◇누리봄공동체의 운제산 아래 다각으로 놀러가자 ◇청년회의소의 보금자리 환경개선 사업(희망의 집수리) ◇효곡동을 사랑하는 모임의 효리단길 홍보 서포터즈 운영 등이다.

 

김현구 도시재생과장은 “마을 주민의 역량강화와 거버넌스 체계를 구축하고, 사업 시작부터 종료까지 맞춤형 컨설팅 진행으로 도시재생 마을공동체 역량강화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북영상뉴스
구미 시정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