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상반기 외국인 계절근로자 61명 입국

봄철 농번기 일손 부족 해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

편집부 | 입력 : 2019/04/22 [12:56]

▲ 영양군, 2019년 상반기 계절근로자 입국    


지난 21일 영양군에 베트남 화방군 외국인 계절근로자 61명이 입국했다.

 

영양군은 2016년 베트남 화방군과 농업인력파견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후, 2017년부터 상하반기 각 1회씩 총 4차례 사업을 진행했다. 이번 입국은 5번째로 61명의 근로자가 28농가에서 고추 정식, 엽채류 재배 등 다양한 봄철 농작업을 수행할 예정이다.

 

농가와 근로자의 소통 및 안정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영양군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관내 다문화 가정을 통한 통역 서비스를 지원한다. 통역요원들은 읍면별로 1명씩 배치되며, 농가 또는 근로자가 요청할 경우 전화 또는 현장 방문하여 통역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영양군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입국 오리엔테이션에서 김덕종 농업경제건설국장은 화방군 계절근로자를 진심으로 환영하며, 87일간의 체류가 모두에게 좋은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으며, 화방군의 근로자 대표 응웬 반 뤼 연수생은 따뜻한 분위기에서 가족처럼 지내며 한국의 농업을 잘 배우고 돌아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영양군은 하반기 외국인 계절근로자 사업 수요 조사(신청)를 5월 중 실시할 예정이며, 하반기에만 100명 이상의 근로자가 입국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북영상뉴스
구미 시정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