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지역 첫 모내기 행사 가져

우리지역 첫 모내기로 올해 농사 풍년을 기원하다

취재부 김미영 | 입력 : 2019/04/17 [12:28]

▲ 지역 첫 모내기 행사 가져     © 취재부 김미영


경주시의 올해 첫 모내기가 16일 남산들에서 특수미쌀작목반 회원인 안영석씨 농가의 약 4000㎡ 논에서 실시됐다.

 

지역의 첫 모내기 품종은 조평벼로 지난달 못자리를 한지 한 달만이다.

 

이번 모내기 품종인 조평벼는 특수미쌀작목반 회원농가(25호)와 경주농협간 계약 재배를 통해 전량 수매하며, 매년 8월말에 조기 수확해 농가 소득에 보탬이 되고 있다.

 

지난해에는 800톤(쌀570톤)을 생산해 경주농협을 통해 ‘이사금쌀’로 전국 하나로마트와 대형유통업체에 출하했고, 햅쌀 조기 출하로 일반 쌀 보다 20∼30%정도 높은 가격을 받아오고 있어 매년 농가 소득증대에 효자 노릇을 하고 있다.

 

주낙영 시장은 “쌀 생산 과잉에 따른 쌀값 하락이 우려되지만 수확시기를 앞당겨 출하함으로써 농가 소득 증대를 기대한다”고 말하며, “농가에서는 영농단계별 적기영농 추진으로 고품질 쌀 생산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북영상뉴스
구미 시정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