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동부사적지대 꽃 단지 봄꽃 만개

25,000㎡ 면적에 유채꽃, 형형색색의 튤립이 꽃 단지 화려하게 수놓아

취재부 김미영 | 입력 : 2019/04/16 [11:30]

▲ 경주시 동부사적지대 꽃 단지 봄꽃 만개(유채)     © 취재부 김미영


신라 천년의 도읍지 경주시를 대표하는 동부사적지대 꽃 단지에 튤립과 유채꽃이 만개해 도심 속 관광명소로 많은 관광객이 찾고 있다. 25,000㎡ 면적에 유채꽃이 노란빛으로 첨성대를 따뜻하게 감싸며 봄이 절정에 다다랐음을 알리고 형형색색의 튤립이 꽃 단지를 화려하게 수놓고 있다.

 

경주시는 봄에 경주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지난해 10월부터 튤립과 유채를 파종하는 등 손님맞이 준비를 했다.

 

그 노력의 결과 최근 경주의 핫플레이스로 떠오른 황리단길을 시작으로 대릉원, 동부사적지대 꽃 단지와 동궁과 월지까지 연결되는 다채로운 관광 상품이 개발됐다.

 

본격적인 관광철을 맞아 계절별 다양한 꽃 단지를 조성함으로써 사계절 내내 볼거리를 제공하고 다채로운 체험이 가능한 힐링공간을 사적지 속으로 재탄생 시켜 전국 어디에도 없는 특별한 명소로 유명세를 타고 있다. 특히 올봄 첫 선을 보인 튤립단지에 많은 인파가 몰려 꽃 단지의 인기를 실감할 수 있었다.

 

한환식 사적관리과장은 “앞으로도 경주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계절별 다양한 볼거리 제공을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며 더욱 많은 관광객이 경주를 찾아 지역 경제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북영상뉴스
구미 시정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