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농 이론·실습, 상호교류 통한 농촌 정착 지원

2019년 영덕군 귀농·귀촌 아카데미 개강

편집부 | 입력 : 2019/04/10 [20:43]

▲ 영덕군, 귀농·귀촌 아카데미    


‘2019년 영덕군 귀농·귀촌 아카데미’개강식이 지난 9일 영덕군농업기술센터 2층 강당에서 열렸다. 이번 아카데미는 도시민 농촌유치 지원사업의 일환으로서 대구대학교 산학협력단과 함께 4월부터 7월까지 100시간 과정으로 운영된다.

 

이번 교육은 귀농·귀촌인에게 영농에 필요한 이론강의와 현장실습을 제공하여 농촌생활에 정착하는데 도움을 것으로 기대된다. 교육생 상호간 정보공유과 교류를 통해 관심분야를 발전시켜 창업까지 가능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개강식 첫 강사인 김종수 경상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산업재편과 일자리 감소로 중산층이 몰락하는 과정에서 농업의 가치가 재조명되고 있다며 귀농 일번지인 경상북도에서 ‘제값 받고 판매 걱정 없는 농업, 더불어 잘사는 농촌’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소개했다. 귀농·귀촌인의 장점을 살려 단순 농업에서 벗어나 가공·유통·체험·관광까지 아우르는 6차 산업으로 성장한 사례를 알리고 고부가 농업으로 나아갈 방향도 제시했다.

 

수강생들은 교육내용과 방향에 크게 공감하며 앞으로 더욱 열심히 배워 농업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을 해소하고 영덕에 잘 정착하도록 노력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강경호 영덕군농업기술센터 소장은 “베이비부머 세대 은퇴와 일자리 감소로 귀농·귀촌 인구는 앞으로 꾸준히 증가할 전망이다. 좋은 교육프로그램으로 농업과 농촌에 대한 귀농·귀촌인의 이해를 도와 군민의 일원으로 안착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북영상뉴스
구미 시정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