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시내버스 정류장 공공와이파이 무료 서비스 제공

시내버스 정류장 53개소에 이번 달 말 공공와이파이 서비스 본격 시작

김미영기자 | 입력 : 2020/01/08 [16:50]

▲ 안동시_시내버스_정류장_공공와이파이_무료_서비스_제공(버스정류장_공공와이파이설치)  © 김미영기자


[
사건의 내막 대구경북/ 김미영기자] = 안동시가 시내버스 정류장 53개소에 이번 달 말 공공와이파이 무료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민선 7기 민생 해결 100대 과제인 ‘공공와이파이 구축 확대’의일환으로, 시민의 인터넷 접근성 향상과 통신비 절감이라는 ‘소확행’을 위한 것이다.

 

서비스 대상지는 길안 정류장과 교보생명, 시외버스터미널 등 도심지 시내버스 정류장 53개소이며, 1월 말에는 본격적인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시민과 관광객이 버스를 기다리는 동안 생활·관광 정보 등 필요한 정보를검색하는 데 유용하게 사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휴대폰에서 와이파이를 켠 후 ‘PubIic WiFi Free’를 선택해 사용하면 된다.

 

이에 앞서 지난해 5월에는 모든 시내버스 138대에 공공와이파이를 개통해시내버스를 이용하는 시민과 관광객의 큰 호응을 얻었다.

 

그동안 시는 언제 어디서나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보편적 정보 복지 서비스 개념의 공공와이파이 존 구축에 힘써왔다. 행정복지센터, 사회복지시설, 공원, 전통시장과 중앙문화의 거리뿐만 아니라 시내버스 등 195개소에 공공와이파이 존을 구축해 시민의 일상생활에 스며드는 생활 공감 행정을 펼쳤다.

 

이는 시민의 편의뿐만 아니라 향후 스마트시티 서비스를 위한 무선 인프라 기반 구축에 초석을 놓았다는 점에서도 큰 의미가 있다.

 

안동시 관계자는 “향후 국비 예산을 추가 확보해 시내 지역 버스정류장과읍면지역의 버스정류장에 공공와이파이를 확대 설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북영상뉴스
구미 시정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