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해경, 백억원대 금징어 싹쓸이 포획사범 무더기 검거

김미영기자 | 입력 : 2020/01/06 [21:19]

▲ 과거 다른 트롤어선이 공조조업으로 오징어 포획한 사진임(이 사건과는 무관함)  © 김미영기자


[
사건의 내막 대구경북/ 김미영기자] = 포항해양경찰서는 동해안 해상에서 트롤어선과 채낚기어선과의 오징어불법공조조업에 대한 기획수사를 진행하여 트롤어선 A호 선장B씨와 선주 C씨를 비롯하여 상대 채낚기어선 15척의 선장 등총 21명을검거하였다고 밝혔다.

 

이들은 동해안 해상에서 만나 채낚기어선이 집어등을 밝혀 수중에 오징어를모으면 트롤어선 A호가 채낚기어선 선체 밑으로 트롤 그물을끌어 오징어를 싹쓸이 하는 수법으로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오징어 약 118억원치를 포획하고 그 수익금을 나눠 가진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트롤어선 A호 선주 C씨는 채낚기어선을 직접 구입하여 A호와지속적으로 공조조업을 하게 하는 등 오징어를 대량으로 포획하기 위해선단선 방식으로 불법 공조조업을 해온 것으로 확인되었다.

 

포항해양경찰서 관계자는“최근 동해안에서 어획량이 급감하여 일명금징어라 불리는 오징어의 씨를 말리는 이러한 불법 공조조업에 대해서는법을 지키며 조업하는 영세한 어민들과 소비자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앞으로도 강도 높은 감시·단속활동을 해나가겠다”고 전했다.

 

수산자원관리법상 위와 같이 다른 어선의 조업활동을 돕거나 도움을받아 조업 행위를 할 경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북영상뉴스
구미 시정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