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홍빛 영천의 봄! 작품이 되는 날

제11회 영천복사꽃 전국사진촬영대회 개최

편집부 | 입력 : 2019/04/03 [00:46]

▲ 2018년 금상수상작    

 

제11회 영천복사꽃 전국사진촬영대회가 (사)한국사진작가협회 영천지부(지부장 김진문)의 주관으로 오는 14일 영천시 대창면 일원에서 열린다.

 

전국 최대 생산지인 영천복숭아의 우수성과 영천의 아름다움을 전국에 널리 알리기 위해 개최되고 있는 이 대회는 올해로 11년째 명성을 이어가고 있으며 매년 기다려지는 전국대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또한 이 대회는 지역의 자연과 문화예술을 접목시켜 사진 동호인들의 창작의욕과 지역문화발전에 기여할 뿐 아니라 주민들과 함께 하는 행사로 더욱 의미가 있다.

 

영천 복사꽃을 배경으로 대창면 주민들이 모델이 되고, 지역 생활예술인들과 풍물단이 함께 참여해 농악공연, 옛 풍습 재현, 농촌생활상 등 다양한 소재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에 복사꽃과 어우러진 영천시의 아름다운 풍경을 카메라에 담기위해 전국에서 많은 사진 동호인과 상춘객들이 찾을 것으로 보인다.

 

제11회 영천복사꽃 전국사진촬영대회는 14일 개막식 행사를 포함해 4월 한 달간 영천복사꽃을 배경으로 촬영한 작품을 내달 15일까지 출품 접수를 받은 후, 엄정한 심사를 거쳐 금상 1점, 은상 2점 등 총 16점의 수상작과 입선작을 선정해 6월 중 전시회를 가질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북영상뉴스
구미 시정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