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동절기 도로제설 대책 추진

12.1부터 내년 3월 31일까지 제설대책기간 운영 추진

김미영기자 | 입력 : 2019/12/05 [11:28]

▲ 경주시, 동절기 도로제설 대책 추진 (지난해 제설작업 모습)     © 김미영기자


[
사건의 내막 대구경북/ 김미영기자] = 경주시는 겨울철 강설에 대비해 도로제설 대책을 추진한다.

 

시는 동절기를 맞아 12월 1일부터 내년 3월 31일까지 제설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시민들의 겨울철 도로통행 안전 확보를 위한 선제적으로 대비에 철저를 기한다.

 

이를 위해 지난 10월 1일부터 사전점검을 실시해 제설 장비 사전 점검·정비를 완료했으며, 빙방사, 제설함을 주요도로 및 결빙 예상구간에 배치했고, 염화칼슘 96톤, 염화나트륨 106톤 등 제설제 확보 및 읍면동 배부해 자체 제설 대응능력 확대를 기했다.

 

시는 강설 예보 시 도로제설 대응계획에 따라 비상근무체계를 유지하고, 사전 살포 등 제설장비와 인력을 적재적소에 투입해 제설 업무 추진에 철저를 기하며 다목적 차량 구입, 자동염수분사시스템 도입 등으로 보다 효율적이고 신속한 제설대응으로 시민불편 최소화에 전력을 기울인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강설시 신속한 제설작업으로 시민들이 제설로 인한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며, ‘경주시 건축물관리자의 제설 및 제빙 책임에 관한 조례’가 시행되고 있으므로, 시민들도 성숙한 시민의식을 가지고, 내 집 내 점포 앞의 눈치우기에 자발적으로 참여해 줄 것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북영상뉴스
구미 시정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