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설공단, 2019 한국의 경영대상 ‘한국의 사회적 가치 리더’상 수상

김미영기자 | 입력 : 2019/12/03 [15:38]
    대구시설공단, 2019 한국의 경영대상 ‘한국의 사회적 가치 리더’상 수상


[ 사건의내막 대구경북 / 대구시 ] 김미영 기자 : = 대구시설공단은 3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한국능률협회 주관으로 열린 ‘2019 한국의 경영대상’에서 ‘한국의 사회적 가치 리더’상을 수상했다.

1988년 제정된 ‘한국의 경영대상’은 기업의 혁신역량을 기반으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고 국민에게 공감과 신뢰를 받는 대표기업에 수여되는 상으로 2007년 ‘한국의 경영대상’ 통합 출범 이후 지방공기업 최초로 대구시설공단이 ‘한국의 사회적 가치 리더’상을 수상하게 됐다.

대구시설공단은 그동안 ‘시민중심의 공공서비스를 창출하는 혁신공기업’이라는 비전을 수립하고 지역사회의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4대전략을 기반으로 폐지수거 어르신을 위한 ‘사랑의 손수레’ 제작·기증, 공단 주요 사업과 연계한 일자리 창출 등 다양한 성과를 인정받아 2019년 ‘한국의 사회적 가치 리더’상을 수상하게 됐다.

공단은 시민행복 365일 시민만족 100%의 슬로건 아래 공공서비스 수준 향상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해왔다. 이러한 노력으로 행정안전부 주관 고객만족도 조사 “우수기관” 선정, 공공기관 청렴도·부패방지 시책평가 2년 연속 “최우수기관” 선정, ‘제1회 대구 빅데이터 분석 경진대회’대상 수상 등 올 한해 업무제도 개선을 통한 성과를 획기적으로 거두고 있다.

최근에는 가로등관리팀에서 빅데이터 기반의 교통약자를 위한 야간 보행환경 개선 사업구간 분석으로 개선 보행등 2919등의 우선순위를 정해 2020년도에 순차적으로 보행등 개선사업을 시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장애인 전용 택시인 나드리콜 서비스에도 빅데이터 분석을 도입해 시간대별 주요 호출장소 등의 자료를 활용한 효율적인 차량배차, 대기시간 감소 등 이용객의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일하는 방법 개선 등을 통해 공공서비스 혁신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김호경 대구시설공단 이사장은 “올 한해 전 임직원이 시민들의 편익증진과 시민 중심의 공공서비스 제공을 위해 열심히 달려온 결과가 각종 수상 및 선정으로 나타난 것 같아 기쁘다”며 “이에 안주하지 않고 지역공동체와 소통하며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대구 최고의 공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북영상뉴스
구미 시정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