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2019년산 공공 비축 미곡 벼 100% 매입 완료!

총 90,089포대/40kg 기준(건조벼 75,392, 산물벼 14,697)

김미영기자 | 입력 : 2019/12/02 [11:15]

▲ 2019년산_공공비축미곡_벼_100%_매입_완료     © 김미영기자


[사건의 내막 대구경북/ 김미영기자] = 안동시는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배정받은 2019년산 공공 비축 미곡 벼를지난 10월 7일부터 산물 벼(미곡종합처리장, 벼 건조저장시설 매입)를 시작으로 11월 27일까지 건조 벼(농가로부터 직접 매입)를 포함, 100% 매입 완료했다.

 

올해 전국 벼 재배면적은 전년보다 1.1% 감소한 73만ha로 378만 톤의 쌀이 생산될 것으로 예상되며, 시는 5,027ha에서 36백톤으로 10% 정도를 공공 비축 미곡으로 매입했다.

 

일조 부족과 3차례의 잦은 태풍 등으로 지역에서는 일부 벼 쓰러짐 피해가발생했으나, 다행히도 건조 벼 특등 비율이 15.5%(13,983포대)로 지난해보다6%로 상승했고, 1등 비율 또한 72%(65,059포대)를 기록해 벼 재배 농가들이다소나마 만족하는 분위기였다.

 

매입가격은 12월 말일경(12. 27. 예정)에 결정되는데, 수확기 전국 평균 산지 쌀값을 조곡(40kg)으로 환산한 가격을 반영해 결정 후 지급한다. 수매당일 중간 정산금 3만 원을 지급했으며, 최종 정산금은 연말에 지급한다.

 

※ 2018년 가격 : 69,260원(특등) / 67,050원(1등) / 64,070원(2등)

 

특히, 올해는 수매검사와 보관 및 이송작업 등에 효율성을 높이고 예산 절감을 위해 시행하는 대형포대(800㎏/톤백) 수매가 지난해보다 7% 높은 71%를 달성하며 정착단계에 접어들었다는 평가다.

 

안동시 관계자는 “수매에 차질이 없도록 협조해주신 출하 농가를 비롯해농산물품질관리원, 지역농협 등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리며, 농가 소득 증대에기여할 수 있도록 각종 농산 시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북영상뉴스
구미 시정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