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안전로봇 기술개발과 로봇핵심부품 국산화의 전초지기로 도약

연구동, 실내 실험동, 실외 테스트장 등 19,800㎡ 규모 안전로봇 실증센터 개소

김미영기자 | 입력 : 2019/10/18 [11:14]

▲ 포항시, 안전로봇 기술개발과 로봇핵심부품 국산화의 전초지기로 도약3(로봇시연)     © 김미영기자

 

▲ 취창업의 문을 열다! 포항 취창업 박람회 열기 대성황     © 김미영기자


[사건의 내막 대구경북/ 김미영기자] = 포항시는 안전로봇 기술개발과 로봇핵심부품 국산화의 전초 기지로 도약할 영일만 3일반산업단지 내 위치한 『안전로봇 실증센터』개소식을 17일 개최했다.

 

영일만 3일반산업단지 내 위치한 안전로봇 실증센터는 포항시, 경상북도, 산업통상자원부가 2016년부터 2022년까지 총 671억 원의 사업비로 추진 중인 ‘국민안전로봇 프로젝트’의 핵심시설이다.

 

한국로봇융합연구원이 주관하고 한국과학기술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서울대학교 등 산학연 총 20개 기관 200여명의 연구원들이 참여하는 ‘국민안전로봇 프로젝트’는 세계적으로 자연 재해가 빈발하고 재해의 규모가 대형화되는 등의 복합재난 환경 속에서 사람을 대신해 재난 현장에 투입되어 인명 구조와 현장 상황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로봇기술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실내정찰로봇, 장갑차 로봇, 통합관제운영 시스템 개발과 붕괴지역 매몰자 탐지구조를 위한 협소공간 탐색 로봇, 요구조자 탐색을 위한 소방헬멧 시스템 개발 등 재난 상황에서 활용할 수 있는 로봇 및 로봇관련 시스템 개발을 추진한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날 개소식에서 “로봇기술은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이하여 그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며 “이러한 시대적 흐름에 발맞추어 로봇산업을 우리지역의 신성장산업으로 육성해 로봇산업이 포항의 신성장 동력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로봇융합연구원은 안전로봇 실증센터를 중심으로 기업육성 및 지원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사업화 공간 지원 → 제품기획 지원→ 제품개발 지원 → 제품고도화 지원 → 제품성능 테스트 지원’까지 원스톱(ONE-STOP) 기업지원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관외 유망 로봇기업 유치 등 로봇산업 육성을 위한 전 방위적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여준구 한국로봇융합연구원장은 “앞으로 실증센터를 거점으로 한 기술개발과 핵심부품의 국산화를 추진할 뿐만 아니라, 로봇의 오작동은 인명 및 재산 피해와 직결될 수 있기 때문에 로봇의 신뢰성이 무엇보다도 중요함에 따라 로봇의 실증 및 인증 지원을 위한 ‘안전로봇분야 최초의 공인인증시험기관’으로 지정받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북영상뉴스
구미 시정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