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경관농업 확대로 농업패러다임 변화에 적극 대응

김미영기자 | 입력 : 2019/10/14 [11:16]

▲ 포항시 경관농업 확대로 농업패러다임 변화에 적극 대응(호미곶 유채꽃단지)     © 김미영기자


[사건의 내막 대구경북/ 김미영기자] = 포항시가 쌀 공급 과잉과 재고 증가문제를 구조적으로 해소하기 위해 벼 대체 경관작물 재배를 확대해 농업환경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호미곶 대보리 일원 30ha에는 도시민의 힐링공간이 될 수 있도록 5억원의 예산을 들여 유채와 메밀단지를 조성했다. 올해 4월 유채꽃을 피워 호미곶 돌문어 축제와 연계한 ‘유채꽃단지 경관농업 개장식’을 개최해 관광객을 약 10만 명을 유치했다. 당시 주변 상가 매출도 지난해 대비 3배 이상 증가했으며, 6월에는 메밀꽃으로 수많은 관광객의 발걸음 이끌었다.

 

2020년에는 8억 원의 예산을 들여 남구 구룡포읍, 호미곶면 일원 약 50ha에 경관작물 재배를 확대한다. 호미곶면 대보리 농지 33ha에 4월 유채·유색보리, 6월 메밀꽃 단지 조성하고 구룡포읍 석병리 농지 17ha에 5월 해바라기, 그 이듬해 4월에 유색보리를 개화시켜 호미곶면과 구룡포읍 일원에서 4계절 볼 수 있는 경관농업 단지를 조성하고자 한다.

 

또한, 경관농업 단지 내에 포토존, 산책로, 원두막을 추가로 설치하고 야간 관람을 가능하게 해 관광객들에게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하고, 유색 꽃으로 ‘논 아트’를 조성해 4색 경관작물을 활용한 도시브랜드 이미지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김극한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특색 있는 경관작물 재배로 대규모 농촌경관을 조성, 계절별 축제와 연계해 농촌관광을 활성화한다면 농가소득 증대뿐만 아니라 지역 경제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미래에 강한 농업을 만들어 행복하고 모두가 잘 사는 포항을 이뤄나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북영상뉴스
구미 시정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