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해경, 제18호 태풍‘미탁’대비 비상체제 돌입

김미영기자 | 입력 : 2019/10/02 [10:17]

▲ 포항해양경찰서 청사     © 김미영기자


[사건의 내막 대구경북/ 김미영기자] = 포항해양경찰서는 북상중인 제18호 태풍‘미탁’이 동해안에 직접적인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10월2일(수) 오전 9시부터 각 기능별 대응반으로구성된 지역구조본부를 가동시켜 비상근무에 돌입했다고밝혔다.

 

포항해경은 10월2일(수) 오전 9시 상황판단회의를 개최, 사고예방과 해양 종사자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응책을 수립하고 국민의 안전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포항해경은 해상에서 조업중인 어선과 항해선박에 기상정보를 수시로 제공하고, 안전해역 및 항포구 대피를 유도하고 있다.

 

해경파출소에서는 해안가 갯바위, 방파제 등 위험지역 집중순찰과 항내 정박어선 등에 대한 안전관리 활동을 한층 더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포항해경 관계자는 “낚시객과 행락객들은 방파제 등 해안가 접근을 삼가야하며, 정박선박들과 공사작업선 등은 계류색을 보강하여 자체 안전관리를강화하고 수상레저기구와 레저보트 등 소형선박은 가급적 육상으로 올려 관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북영상뉴스
구미 시정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