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해경 수사과장 최문기 경정,‘녹조근정훈장’영예

김미영기자 | 입력 : 2019/10/01 [10:47]

▲ 포항해경 수사과장 최문기 경정, 녹조근정훈장 수상 장면     © 김미영기자


[사건의 내막 대구경북/ 김미영기자] =포항해양경찰서 수사과장으로 근무하고 있는 최문기 경정이 제66주년해양경찰의 날을 맞아 ‘녹조근정훈장’을 수상했다.

 

최경정은 최근 해양경비법 위반사범 첫 구속, 북 피랍어선 흥진호 사건,불법 공조조업 사범 71명 일망타진 등 굵직한 사건들을 신속․정확히 해결 하였고, 2017년 해양경찰청 외청 독립에 적극적으로 대응 하는 등해양경찰 조직 발전 전반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이 상을 수상하였다.

 

최경정은1993년 해양경찰 순경으로 입직하여 본청, 동해지방해양경찰청 등다양한 부서에근무하였으며, 특히 수사부서에서의 근무 경력이 20년이나 되는 등 조직 내에서는 속칭‘수사 통’으로불린다.

 

최경정은 “주변 동료들과 사회 각 분야에서 도움을 많이 받은 덕에 영예로운 상을 수상하게 된 것 같다.”며 “공정하면서 사회적 약자를배려하고 국민 해양 안전을 생각하는 수사 및 정책을 펼치고 싶다”고 앞으로의 각오를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북영상뉴스
구미 시정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