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무형문화재 제69호 하회별신굿탈놀이』사라져가는 옛 삶의 기록, 민속예술 발굴과 재현의 60년을 결산하는

제60회 한국민속예술축제 경상북도 대표로 참가

김미영기자 | 입력 : 2019/09/25 [12:32]

▲ 하회별신굿탈놀이_제60회_한국민속예술축제_경상북도_대표로_참가     © 김미영기자


[사건의 내막 대구경북/ 김미영기자] = 국가무형문화재 제69호 하회별신굿탈놀이보존회는 문화체육관광부와 서울특별시가 공동주최하고, (재)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에서 주관하는 제60회 한국민속예술축제에 경상북도 대표로 참가한다. 이번 축제는 10월 2일(수)부터 4일(금)까지 서울시 잠실종합운동장 중앙광장에서 개최된다.

 

‘한국민속예술축제’는 1958년 대한민국 수립 1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시작된 행사로 전국에 전래되어 온 민속예술을 발굴하며 우리 민족 고유의문화 형질을 지키는데 앞장서 왔다. 그 결과 700여 종목의 민속예술이 발굴, 재현되었으며 그 중 하회별신굿탈놀이, 남사당풍물놀이 등 37개 종목은 국가무형문화재로, 동래학춤, 멸치 후리는 노래 등 101개 종목은 시·도 무형문화재로, 줄다리기·해녀놀이 등 12개 종목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되어 명실공히 대한민국 무형문화유산의 산실 역할을 톡톡히해냈다.

 

올해는 한국민속예술축제 60주년을 맞는 뜻깊은 해로 제1회 축제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한 ‘하회별신굿탈놀이’를 비롯해 역대 국무총리상 이상 수상한 단체들이 참가해 무형유산의 왕중왕전으로 치러진다. 전국 16개 시·도 및 이북 5도에서 선발된 21개 단체 1,700여 명이 함께하며 옛 삶의원형을 다채롭게 풀어낼 것으로 기대된다.

 

하회별신굿탈놀이보존회 김춘택 회장(인간문화재)은 800년 동안 하회마을에서 전승된 하회별신굿이 1928년(무진년)을 끝으로 전승이 단절됐으나, 50년만인 1978년 복원에 성공하고, 1980년 국가무형문화재 제69호로 지정되었으며, 이제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무형문화유산으로 그 가치를 이어가고 있어 감회가 남다르다고 밝히며,

 

이번 60회 축제에는 첫 회 대통령상을 수상한 명예를 잇고, 한국의 역사마을로 세계유산에 등재된 하회마을의 우수한 문화 정체성을 알리며, 나눔과소통을 통해 인간 존엄의 정신을 실현하고, 배려와 화합을 통해 평등 세상을구현하고자 한 하회별신굿탈놀이의 가치를 잘 드러낼 수 있도록 준비했다고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북영상뉴스
구미 시정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