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렴항 어촌뉴딜 300사업 전국 최초 공사 착수

수렴 SEA 다목적광장 조성, 월파방지시설 설치 등 생활 SOC사업과 더불어 빼어난 자연경관을 즐길 수 있는 특화사업 연계 추진

김미영기자 | 입력 : 2019/09/19 [17:26]

▲ 수렴항 어촌뉴딜 300사업 전국 최초 공사 착수     © 김미영기자


[사건의 내막 대구경북/ 김미영기자] = 경주시와 한국농어촌공사 경주지사는 조달청 ‘나라장터’ 입찰을 통해 조경, 토목, 전기, 폐기물 처리 및 운반 분야 개찰 및 계약을 완료하고, 해양수산부 어촌뉴딜 300사업 중 수렴항 공사가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제일 먼저 공사가 19일 착수했다고 밝혔다.

 

또한 수렴항 어촌뉴딜 300 주민역량강화사업 입찰은 ‘나라장터’에서 10월 8일까지 입찰 진행된다.

 

해양수산부 어촌뉴딜 300사업은 국민소득 3만불 시대에 걸맞게 300개 어촌․어항 현대화를 통한 어촌 혁신성장을 견인하는 사업으로 2018년 공모를 통하여 전국 70개소 선정, 2019년부터 2021년까지 3년 동안 추진하는 사업이다.

 

경주시에서는 수렴항 어촌뉴딜 300사업이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올해부터 2021년까지 3년 동안 총사업비 112억 원(국비 78억, 지방비 34억)이 투입된다.

 

주요사업 내용으로는 수렴 SEA 다목적광장 조성, 월파방지시설 설치, 수렴1리 마을회관 리모델링, 수렴마을 가로경관 및 보행안전시설 설치, 관성해변 솔밭쉼터 조성, 수렴천 보도교 설치, 수렴항 해양레포츠 체험장 조성, 황새바위 조망공간 조성 등이 기본계획 수립됐으며 생활 SOC사업과 더불어 빼어난 자연경관을 즐길 수 있도록 특화사업을 연계 추진할 계획이다.

 

올해 총 사업비는 39억 원으로 우선 수렴SEA 다목적광장 조성, 수렴마을 가로경관 개선, 보행안전시설 설치, 황새마당 조성 사업 등을 1단계 사업으로 우선 시행해 양남면 수렴항 일대가 인근 주상절리 파도소리길, 관성해변과 더불어 관광객이 머물다가 가고 싶은 마을로 재탄생할 것으로 기대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주민들의 삶의 질이 향상되고, 침체된 어항이 활력 넘치는 매력적인 공간으로 재탄생되기를 바라며, 올해 선정된 70개소 중 가정 성공적인 사업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주민과 행정이 소통하고 협력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북영상뉴스
구미 시정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