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 총력

김미영기자 | 입력 : 2019/09/17 [11:40]

▲ 경주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방역 총력     © 김미영기자


[사건의 내막 대구경북/ 김미영기자] = 경주시에서는 경기도 파주시 소재 돼지농장에서 17일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경주로 유입되지 않도록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에 모든 행정력을 쏟고 있다.

 

9월 17일 06:30부터 19일 06:30까지 48시간 전국 돼지농장 일시이동중지 명령이 발동됨에 따라 관내 양돈 농가도 일시이동 중지에 들어갔다.

 

경주시에서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철저한 차단을 위해 관내 양돈농가에 소독약을 긴급 배부했으며, 거점소독시설을 24시간 운영 체제로 확대 운영한다.

 

시 관계자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을 위해 축사 주변 소독을 철저히 하고, 야생 멧돼지의 철저한 차단과 아프리카 돼지열병 발생국가 여행 자제 및 농장 간 방문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경주시에서는 71여 호 농가에서 약 12만두의 돼지를 사육하고 있으며,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예방약도 치료약도 없는 치사율 100%의 전염력이 강한 바이러스 돼지 질병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주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경북영상뉴스
구미 시정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