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기업, 협동조합, 마을기업, 자활기업 등의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안동시, 경북 북부권 사회적경제지원센터 개소식 개최

김미영기자 | 입력 : 2019/09/17 [11:16]

▲ 안동시_경북_북부권_사회적경제지원센터_개소식_개최     © 김미영기자


[사건의 내막 대구경북/ 김미영기자] = 안동시는 16일(월) 오후 4시 경북 북부권 사회적경제 기업들의 협업을 통한 경쟁력 강화와 기업 간 네트워킹을 담당할 북부권 사회적 경제지원센터(안기1길 48) 개소식을 개최했다.

 

개소식에는 권영세 안동시장, 정훈선 안동시의회 의장, 도의원, 시의원을비롯해 도내 사회적경제 관련 기관·단체 대표와 사회적 경제 기업, 관계 임직원 등 200여 명이 참석해 개소를 축하했다.

 

사회적경제는 자본주의 시장 경제가 발전하면서 나타난 불평등과 빈부격차, 환경파괴 등 다양한 사회문제에 대한 대안으로 이윤의 극대화가 최고의가치인 시장경제와 달리 사람의 가치를 우위에 두는 경제활동으로, 건강한사회를 위해 일조하고 있다.

 

2007년 사회적기업 육성법이 제정된 이래 전국적으로 사회적기업, 협동조합, 마을기업 등 19,300여 개의 사회적 경제 기업이 활동하고 있으며, 안동시에도 122개의 기업이 활발히 운영되는 등 양적 성장을 이룩했다.

 

경북 북부권 사회적경제지원센터는 이러한 양적 성장을 바탕으로 사회적경제간 네트워킹, 협업을 통해 사회적 경제를 활성화하고 새로운 성장 동력을이끌어내는 허브센터의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안동시 관계자는 “센터는 사회적경제 기업들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전문적인 컨설팅과 상생(相生) 기반 마련을 위한 네트워킹을 제공하게 된다.”며, “이를 통해 사회적 경제가 활성화되고, 지속 가능성이 커져 지역에서도 걸출한 기업들이 배출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북영상뉴스
구미 시정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