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정, “국회는 인사청문회 열어 법을 준수하고 국민에 대한 의무 다해야”

조국 후보자에게 소명할 기회도 주지 않고 정치공세 낙마 시키고자 하는 의도로밖에 보이지 않아

김미영기자 | 입력 : 2019/09/04 [10:56]

▲ 강기정 정무수석이 30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청와대>    


[사건의내막 대구경북/ 김미영 기자] =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지난 30일 브리핑에서 “인사청문회 관련”해 밝혔다. 
 

강기정 정무수석은 오늘(30일) “조국 후보자 청문회와 관련된 정무수석 입장문을 준비했다”고 덧붙였다.

 

국회는 인사청문회를 열어 법을 준수하고 국민에 대한 의무를 다해야 한다.

 

국회는 지난 9월2일과 3일 양일간 조국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개최를 합의했다. 이조차 법정 시한을 넘겼을 뿐만 아니라 이례적인 이틀간의 청문회 일정이었습니다만 대통령께서는 청문회에 대한 국민의 강렬한 요구에 부응하여 동의한 바가 있다. 이는 국민과의 엄중한 약속이다.

 

법사위가 어제는 증인 채택 시한을 넘기고, 오늘은 무책임하게 1분만에 법사위를 산회까지 해 버렸다. 일부 야당에서는 다시 일정을 더 늦추자는 주장까지 하고 나서고 있다. 이런 과정과 주장을 보면 사실상 청문회를 무산시키려고 한 것 아닌가 하는 의구심을 지을 수 없다. 

 

국회 스스로 만든 법을 어기는 것으로 국회의 직무유기라 하지 않을 수 없다.

 

또한 조국 후보자에게 소명할 기회도 주지 않고 정치 공세로 낙마를 시키고자 하는 의도로밖에 보이지 않는다. 

 

강기정 정무수석은 “대단히 유감입니다”면서“국회는 약속한 일정대로 조국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반드시 열어 국회법을 준수하기를 촉구하는 바입니다. 이상입니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북영상뉴스
구미 시정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