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자한당, 국민의 명령·법·일정대로 조국 후보자 청문회 임하라”

“자유한국당, 무리한 일정 요구, 무리한 증인 요구, 무리한 연기 요구까지, 무리수로 일관하며 청문회 개최를 가로막고 있다”

김미영기자 | 입력 : 2019/09/04 [10:54]

▲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사진=이재정 페이스북    


[사건의내막 대구경북/ 김미영 기자] =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1일 오전 현안 서면 브리핑에서 “자유한국당은 국민의 명령대로, 법대로, 일정대로, 조국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에 임하라”해 밝혔다.


“보고싶다 청문회” 국민이 요구한다. 

 

이에 이재정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은 인사청문회를 할 생각이 있기는 한가”라고 “내일과 모레로 합의된 조국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가 자유한국당의 억지 탓에 무산될 위기에 놓였다”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조국 후보자 청문회와 관련한 협상과정들을 돌이켜보면, 자유한국당에게는 과연 청문회를 할 의지가 있기는 한 것인지 의문이다”면서 “자유한국당은 무리한 일정 요구, 무리한 증인 요구, 무리한 연기 요구까지, 무리수로 일관하며 청문회 개최를 가로막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대변인은 “국민께는 청문회를 통해 후보자의 능력과 자질을 확인할 권리가 있다”면서 “그간 후보자를 둘러싼 악의적 비난과 근거 없이 제기된 의혹들, 그 진실을 확인하는 일도, 후보자의 정책과 비전을 확인하는 일도 청문회를 통해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이 대변인은 “나아가 자유한국당의 주장대로 후보자가 부적격하다면, 그 이유를 밝히는 일도 청문회를 통해 이루어져야 한다”면서 “자유한국당은 무슨 권리로 이를 가로막는가”라고 날을 세웠다.

 

특히 이 대변인은 “처음부터 청문회는 안중에도 없었던 것 아닌가”면서 “그저 후보자를 공격하고 끌어내려 정권에 타격을 주고 정치적 이익을 도모하려는 의도만 있는 것이 아닌가”며 “그러니 온갖 가짜뉴스를 남발하고, 패륜적 행위도 서슴지 않으며, 막말과 성희롱까지 동원하고, 이제는 지역감정까지 부추기는데 이른 것이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이 대변인은 “청문회는 열려야 한다”면서 “국회 본연의 기능을 다 하는 일이다”이라며 “도대체 얼마나 더, 법이 정한 국회의 역할과 여야가 합의한 의사일정을 따르자는 요청을 반복해야 하는 것인가”라면서 “도대체 얼마나 더, 할일은 하자는 부탁을 반복해야 하는가”라고 따져물었다.

 

이재정 대변인은 “이제 더는 늦출 수 없다”면서 “자유한국당은 국민의 명령대로, 법대로, 일정대로, 조국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에 임하라”고  촉구하며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북영상뉴스
구미 시정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