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퀸 시리킷 섬유박물관 태국 의류역사 직접봐 기쁘다”

“정상회의에서 총리 부인의 의상을 보면서 태국의 실크가 매우 훌륭하다”

김미영기자 | 입력 : 2019/09/04 [10:51]

▲ 김정숙 여사는 2일(월) 오전 10시 35분부터 11시 30분까지 나라펀 짠오차 태국 총리 부인과 함께 태국 왕궁 내 위치한 ‘퀸 시리킷 섬유박물관’을 방문했다. © <사진제공=청와대>    


[사건의내막 대구경북/ 김미영 기자] =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2일 서면브리핑에서 “김정숙 여사, 퀸 시리킷 섬유박물관 방문 관련”해 밝혔다. 
 
한정우 부대변인은  “김정숙 여사는 2일(월) 오전 10시 35분부터 11시 30분까지 나라펀 짠오차 태국 총리 부인과 함께 태국 왕궁 내 위치한 ‘퀸 시리킷 섬유박물관’을 방문했다”고 덧붙였다.


퀸 시리킷 섬유박물관은 2003년 시리킷 왕대비(당시 왕비)가 왕궁 안에 사용하지 않는 건물을 박물관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해 만들어졌고, 태국 전통 의류와 왕실 의상 등을 전시하고 있어 태국의 의류 역사를 알 수 있는 공간이다. 김 여사의 이번 방문은 태국의 의류 역사를 직접 체험하고 이해하기 위해 이뤄졌다. 


김 여사는 박물관에 도착해 나라펀 총리 부인에게 “태국 국민을 위해 왕대비께서 의상과 수공예품을 디지인 하셨다고 들었다. 태국 국민을 위한 사랑을 느낄 수 있고 이를 마음에 되새기게 된다”고 인사말을 건넸다. 이어 “정상회의에서 총리 부인의 의상을 보면서 태국의 실크가 매우 훌륭하다고 느꼈는데, 오늘 태국 의류의 역사를 직접 볼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김 여사와 나라펀 총리 부인은 시리킷 왕대비가 직접 입었던 의상들을 전시한 ‘사랑의 힘’(The Power of Love)*를 관람하고, 고산족 의상 등 다양한 태국 전통의상을 둘러봤다. 이어 라마5세 쭐라롱껀 전 국왕이 수집했던 바틱(Batik)** 문양의 원단과 라마 5세가 직접 입었던 바틱 의복 등을 관람했다.

*The Power of Love : 국민들에 대한 왕대비의 ‘사랑의 힘’을 보여주기 위해 왕대비의 과거 행사 의복, 핸드백, 모자 등을 전시 

**바틱 : 왁스를 가열해 용해한 것으로 1)무늬를 그리거나 2)틀로 찍은 후 왁스가 굳는 점을 이용해 무늬를 만드는 방염법 


퀸 시리킷 왕대비는 1950년대 미국과 유럽을 순방한 후 태국의 정체성을 나타내는 의복의 필요성을 느끼고 다양하게 입을 수 있는 8가지 의상을 디지안한 바 있다. 


나라펀 총리 부인은 박물관 관람을 마치고 나오며 김 여사에게 “이번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로 부산에 가서 다시 만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김 여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오신다는 말씀을 먼저 해주셔서 고맙다”며 “이번에 부산에 오실 정상 내외 분들을 위해 정상회의를 정성껏 준비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북영상뉴스
구미 시정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