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고흥~여수해역에 적조주의보 발령

김미영 기자 | 입력 : 2019/09/02 [10:22]
    적조특보발령 해역도(2019년 8월 23일)

[사건의내막대구경북] 김미영 기자 = 해양수산부와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은 지난달 23일 오후 6시를 기해 전남 고흥 염포∼여수 남면 안도해역에 적조주의보를 발령한다고 밝혔다.

국립수산과학원은 전남 여수시 일부해역에 적조 예비주의보가 발령된 8월 20일부터 예찰을 강화해왔으며, 금일 예찰에서 적조생물인 코클로디니움이 20~500개체/mL 밀도로 분포하고 있음을 확인했다. 수온과 염도 또한 적조생물의 증가에 적합한 환경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기존에 적조예비주의보가 발령되어 있던 전남 고흥 염포~여수 안도 해역에 적조주의보를 발령하여 어업인이 적조피해에 대비할 수 있도록 했다.

해양수산부는 적조주의보 발령에 따라 최완현 수산정책실장을 상황실장으로 하는 적조 상황실을 가동하고, 적조 대응 상황을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있다.

국립수산과학원은 적조 발생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하여 시·도 수산사무소와 함께 남해안 해역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현장조사 결과 등을 종합 분석한 적조 정보를 신속하게 제공할 계획이다.

서장우 국립수산과학원장은 “여수시 개도~자봉도~월호도 주변 양식장에서는 산소발생기 가동과 함께 사료 공급을 줄이거나 중지하면서 방제활동에 적극 참여하여 줄 것”을 어업인들에게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북영상뉴스
구미 시정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