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현주, “남북 8천만 주민이 영위할 뉴노멀, 새로운 미래상 보여주었다 평가”

“대통령이 말한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국민 한 명, 한 명의 삶의 뿌리가 단단할 때 제대로 이뤄질 수 있을 것”

김미영기자 | 입력 : 2019/08/20 [10:55]

▲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이 15일 논평에서 “대통령 광복절 경축사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


[사건의내막 대구경북/ 김미영 기자] =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 15일 브리핑에서 “대통령 광복절 경축사 관련”해 밝혔다. 


오현주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제시한 책임 경제강국, 평화교량 국가, 평화경제의 비전은 국민에게 희망을 주기에 충분했다”면서 “남북 8천만 주민이 영위할 뉴노멀, 새로운 미래상을 보여주었다고 평가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오 대변인은 “불안과 고단함으로 채워진 국민에게도 위로와 힘이 된다고 본다. 또한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는 자강의 길을 모색하면서도 동아시아 연대의 시선을 놓치지 않은 힘있는 경축사였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오 대변인은 “말이 곧바로 현실이 되지는 않는다”면서 “국가적 현실은 여전히 더 치밀하고 구체적인 전략과 계획을 요구한다”라며 “당장 아베 정권의 도발을 어떻게 분쇄할 것인가. 무역분쟁과 국가주의로 경도되는 세계질서 속에서 저성장시대 우리의 생존전략은 무엇인가. 경색된 남북관계는 어떻게 관리할 것인가. 질문은 산적해 있으며 아직 어려운 시험문제를 풀었다고 볼 수 없다”고 지적하고 나섰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어제 기자회견을 통해 65년 체제 극복을 그 대안으로 제시한 바 있다. 오 대변인은 광복절 경축사가 제대로 구현되려면 정의당의 제안에 대통령의 응답이 있어야 할 것이다고 했다.

 
오현주 대변인은 “또한 ‘사람중심 상생번영 평화공동체’를 이뤄가기 위해서 그 출발은 ‘사람’이 되어야 한다”면서 “과감한 경제민주화와 공정경제를 추진해야 하며 재계의 무분별한 규제완화 요구에 단호해야 한다”라며 “현재 정부의 경제기조가 진정, 사람이 중심인지 되돌아봐야 한다”며 “미래 깜박이 켜고 과거로 뒷걸음질하지 말아야 하며 경제기조의 우경화는 반드시 경계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대통령이 말한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는 국민 한 명, 한 명의 삶의 뿌리가 단단할 때 제대로 이뤄질 수 있을 것이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북영상뉴스
구미 시정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