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희경, “'아무나 흔드는 대한민국', 결국 말성찬 끝난 허무한 광복절 경축사”

광복절 경축사 통해 드러난 문재인 정권의 현실인식 막연하고 대책없는 낙관, 민망한 자화자찬, 북한을 향한 여전한 짝사랑

김미영기자 | 입력 : 2019/08/20 [10:53]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대구경북/ 김미영 기자] =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15일 논평에서 “'아무나 흔드는 대한민국'이 된 오늘, 결국 말의 성찬으로 끝난 허무한 광복절 경축사”라고 밝혔다.
 
전희경 대변인은 오늘(15일)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드러난 문재인 정권의 현실인식은 막연하고 대책없는 낙관, 민망한 자화자찬, 북한을 향한 여전한 짝사랑이었다”고 덧붙였다.

 

전 대변인은 “아무도 흔들수 없는 나라. 가슴이 뜨거워지는 말이다”면서 “우리는 지난 시간 아무도 흔들수 없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안보를 굳건히하고 세계 경제무대를 누볐다”며 “외교강국으로 든든한 동맹을 통해 얕볼 수 없는 대한민국을 만들어 갔다”고 말했다. 

 

그런데 전 대변인은 “문재인 정권 들어 '아무나 흔들수 있는 나라'가 되고 있다”면서 “아침마다 북한 미사일 발사 소식에 눈떠야 하는 문재인 시대가 열렸다”라며 “경축사에서 북한의 명백한 무력도발을 도발이라 부르지도 못하고 '북한의 몇 차례 우려스러운 행동'이라 말하는 문재인 대통령이다”며 “나라를 되찾기 위해 피흘려간 선열들 영전에서 이런 굴욕이 없다”고 날을 세웠다.

 

전 대변인은 “북한의 핵위협이 날로 고도화 되가는데 '우리는 보다 강력한 방위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자위하는 대통령이다”면서 “핵앞에 어떤 재래식 무기가 의미가 있는가. 그나마 안으로 부터 무장해제 중인 우리의 상황을 앞에 두고 국민들은 눈도 귀도 없는 줄 아는가”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전 대변인은 “오늘 경축사에서 밝힌 대통령의 경제인식 역시 북한과의 평화경제로 일본을 뛰어넘자던 수보회의의 황당한 해법을 고스란히 되풀이했다”면서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일분일초가 타들어 가는 경제상황을 타계할 현실적 대책에 국민은 목마르다”고 꼬집었다. 

 

또한 전 대변인은 “'아무도 흔들수 없는 나라'에 이르는 길은 이미 나와 있다”면서 “북한의 핵을 폐기하고, 안보를 굳건히 하고, 한미동맹을 재건하고, 극일을 통해 새로운 시대를 여는 것이다”라며 “기업과 시장의 창의가 대한민국에 넘실거리고, 과거가 아닌 미래를 이야기 할때 '아무도 흔들수 없는 나라'가 현실이 된다”고 설명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진실을 외면한 말의 성찬으로는 아무도 흔들수 없는 나라는 결코 만들 수 없다”고 강조하며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북영상뉴스
구미 시정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