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황교안 대표의 꿈? 처음부터 끝까지 막연한 꿈 이야기 뿐”

“느닷없는 제1야당 대표의 ‘대국민담화’라는 낯선 퍼포먼스는 결국 황교안 대표의 대권놀음에 불과하였던가”

김미영기자 | 입력 : 2019/08/16 [11:35]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오늘을 이기고 내일로 나아갑시다’ 대국민 담화 발표를 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대구경북/ 김미영 기자] =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14일 오후 현안 브리핑에서 “황교안 대표의 꿈?”을 밝혔다. 

 

이재정 대변인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대국민담화문을 발표했다”면서 “제1야당 대표의 ‘대국민담화’라는 제목의 공지 자체가 다소 낯설고 뜬금없었지만, 현재의 비상한 시기를 감안하면 그래도 책임 있는 야당의 최소한의 메시지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고 덧붙였다. 

 

시기도, 로텐더 홀이라는 장소도, 느닷없이 “저의 꿈을 말씀드린다”는 등의 여러 표현들도, 심지어 발표된 내용들도 참으로 당황스럽다면서 이 대변인은 “한일 경제 갈등의 전쟁적 상황 등 대한민국의 절박한 현실에 대한 인식도, 현안에 대한 정책에 대한 이해도, 미래에 대한 비전도 없었다”고 날을 세웠다.

 

이 대변인은 “무엇보다 취임 후 줄곧 사사건건 정쟁으로 중요한 고비고비 순간 마다 국회가 제 역할을 다하지 못하도록 한 것에 대한 일말의 반성도 없다”면서 “그나마 몇몇 드러낸 정책에 관한 한 두 구절 언급은 공정시장경제와 복지 등 제반 정책에 대한 몰이해를 드러냈을 뿐이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 대변인은 “처음부터 끝까지 막연한 꿈 이야기 뿐이다”면서 “느닷없는 제1야당 대표의 ‘대국민담화’라는 낯선 퍼포먼스는 결국 황교안 대표의 대권놀음에 불과하였던가”라고 비난을 쏟아냈다.

 

이재정 대변인은 “자유한국당 역시 대한민국 국민이 피로 발전시켜온 민주주의 토대를 딛고 선 정당이다”면서 “오늘 자유한국당 황교안대표의 대국민담화문은 ‘자유한국당’이라는 그 대표 직함마저 아쉽고 부끄러운 ‘퍼포먼스’였다”고 꼬집어 지적하며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북영상뉴스
구미 시정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