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동해면 아파트 화재, 신속 대응으로 큰 피해 막았다.

7채 피해, 5세대 이재민 10명 발생 주민대상 안전예방 점검 실시

김미영 기자 | 입력 : 2019/08/02 [16:42]
    포항 동해면 아파트 화재, 신속 대응으로 큰 피해 막았다.

[사건의내막대구경북 포항시 남구] 김미영 기자 = 2일 오전 포항시 남구 동해면의 한 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는 이날 오전 6시 50분경 도구리에 소재한 아파트 2층에서 발생했고, 소방당국은 즉시 대응 1단계를 발령, 소방차 5대를 동원해 화재 진압에 나섰다. 불은 발생한 지 약 50분 만인 오전 7시 40분경 완전 진화됐다.

불은 비교적 금방 꺼졌지만, 주민 3명이 연기를 흡입하는 등 부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5세대 10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부상자는 경상으로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포항시와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원인 및 피해규모 등을 조사하고 있는 가운데, 초기에 신속한 진압과 대응으로 큰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는 지적이다.

한편, 이번 화재로 주거지를 잃은 이재민들은 동해면민복지회관에 임시로 거주할 예정이며, 적십자사와 시에서 지원하는 재해구호물품을 제공받는다. 또한, 대상 기준을 확인해 시 긴급지원 및 기초생활수급, 공동모금회 긴급지원, 포항행복나눔사업후원금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포항시는 추후 예방조치와 다른 세대의 부상과 피해는 없는지 점검에 나서는 한편, 상대적으로 화재 발생 빈도가 낮은 여름철 화재예방에도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북영상뉴스
구미 시정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