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은중앙도서관, 인문도시 실현의 성과‘국립중앙도서관장상’수상

2018 공공도서관 협력 업무 유공 시상식

편집부 | 입력 : 2018/11/29 [16:07]

▲ “2018 공공도서관 협력 업무 유공 시상식”   포항시 제공    

 

포은중앙도서관은 29일 국립중앙도서관이 주관한 “2018 공공도서관 협력 업무 유공 시상식”에서 국립중앙도서관상을 수상했다.

 

국립중앙도서관은 전국 공공도서관 가운데 도서관 협력을 통해 지역 공공도서관 및 이용자 서비스 향상에 공헌한 유공자를 발굴하고 포상함으로써 도서관 활성화의 기반을 다지고자 이 상을 수여한다고 전했다.

 

포은중앙도서관은 ‘지식의 둥지, 창조의 씨앗’이라는 모토아래 포항시민을 품어내는 둥지로써 지역 활성화를 위한 복합문화센터의 기능을 하고자 노력해온 공적을 인정받아 국립중앙도서관장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특히, 관내 공공기관 및 다중이용시설에 스마트도서관을 구축하여 지역주민들의 도서 접근성을 크게 향상시켜 생활 밀착형 도서관 문화 형성에 기여했다.

 

또한, 교육청과 협력하여 ‘찾아가는 독서 감성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해병대 1사단과 단체 대출 협약을 체결하는 등 대외협력에 앞장서 독서문화 확산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지역서점과 MOU를 체결하고 ‘희망도서 바로대출제’를 도입하여 민관협력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 한 공도 컸다.

 

허윤수 평생학습원장은 “영예로운 수상은 직원들의 땀과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한 했으며, 앞으로도 포항시의 독서문화발전을 위해 모두가 한마음으로 노력할 것이며 시민과 함께 성장하는 도서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많이 본 뉴스